"공중화장실이 안식처"… 홍서범♥'조갑경, 속마음 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조갑경이 공중화장실이 자신의 안식처라고 밝혔다. /사진=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화면 캡처
가수 조갑경이 공중화장실이 자신만의 안식처라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홍서범·조갑경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조갑경은 스케줄을 마치고 혼자 쇼핑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예전엔 혼자 나가는 게 두려웠는데 지금은 (혼자 나가는 게) 마음이 편하다"고 밝혔다.

쇼핑을 마친 후 공중화장실로 향했고 10분, 20분 이상의 시간이 흘렀는데도 나오지 않았다. 그는 "화장실에 가서 오래 있으면 (마음이) 편하다"라며 "내가 어떤 표정을 해도 (남들이) 못 보니까 그것도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군가가 나에게 바라는 것도 없고 내가 아무것도 안 해도 되고 (그래서 좋다)"라고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집에 도착한 후에도 주차장에서 한참을 머무르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남편 홍서범은 어머니의 치매 증상이 조갑경을 저렇게 만든 것 같다며 미안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어 "우리 엄마가 며느리한테 욕도 하고 그랬다"며 "(조갑경이) 얼마나 힘들었겠냐 미안하다"고 전했다.

조갑경은 "집에 혼자 들어가는 게 무서웠다"면서도 "남편한테 뭐라고 할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은 죄가 아니지 않냐"며 "남편이 제일 안 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울러 "뭔가로 풀고 싶은데 누군가에게 말할 수 없었다"며 "내가 어떤 상황이어도 우리 남편은 자기 할 일은 하고 놀 건 놀아야 하는데"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다정한 사람 만나보고 싶다"며 "나를 예뻐해 주는 느낌을 받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토로해 걱정을 샀다.


 

  • 50%
  • 5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