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충망에 손 넣고…자고 있던 女 만지려던 2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술에 취해 오토바이를 주행하고 빌라 2층 창문을 열어 여성의 얼굴을 만지려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경찰 팻말의 모습으로 기사와는 무관함. /사진=뉴스1
새벽시간대 술에 취해 방충망을 열어 손을 집어넣고 여성의 얼굴을 만지려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12일 20대 남성 A씨를 주거침입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5시50분쯤 서울 용산구 한 빌라 2층의 창문과 방충망을 열어 자고 있던 50대 여성 피해자의 얼굴을 만지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피해자가 눈을 뜨자 달아났고 사건 직후 20여분 뒤인 당일 오전 6시7분쯤 범행 장소 근처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와 피해 여성은 일면식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검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치(0.08%)를 웃도는 0.258%였다. A씨는 범행 전에도 660m 정도 거리를 오토바이로 주행한 것도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창문을 통해 팔만 들어갔어도 주거 침입에 해당돼 불구속 입건 중"이라며 "추가 조사를 통해 성폭력을 목적으로 침입한 정황이 드러나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 0%
  • 10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23:59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23:59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23:59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23:59 10/04
  • 금 : 1730.50상승 28.523:59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