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분할' 여지 남긴 현대모비스… "결정된 바 없지만 다양한 방안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가 사업 분할에 나설 것이란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사진은 지난해 인천 서구 현대모비스 수소연료전지공장 투자 예정지에서 열린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특화단지 기공식에서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이 투자프로젝트를 소개하던 모습. /사진=뉴시스
현대모비스가 사업 분할에 나설 것이란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 현대모비스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부품과 모듈 분야 자회사를 설립해 이관하기로 했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16일 공시했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구조 재편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내용과 관련해 확정되는 시점이나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최근 자동차 부품과 모듈 분야 자회사를 설립해 이관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임원급 설명회를 열고 이달 내 태스크포스팀을 꾸려 실무작업을 진행한 뒤 이르면 오는 11월 자회사 등을 출범시키는 것이 핵심이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배터리 시스템 등 전동화 관련 개발을 하는 'HGP'와 램프 부문 사업을 담당하는 'IHL', 정비 진단기 설계 전문인 'DIT' 등 3개의 자회사를 운영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여기에 자동차 모듈과 부품 분야를 담당할 자회사 두 곳을 신설해 총 5개의 자회사를 운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회사 설립으로 현재 외부 생산 전문업체 10여곳에 위탁해 생산하고 있는 모듈과 부품 생산의 효율성을 높이고 현대모비스는 연구 개발에만 집중하는 방안이다.

알려진 대로 사업 재편이 이뤄지면 현대모비스에는 AS 부문과 연구개발(R&D), 전장 부문만 남게 된다.

현대차그룹의 지배 구조 개편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와 현대차, 기아, 현대제철, 현대글로비스가 서로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순환 출자 구조를 갖췄다. 이번 사업 개편에 따라 오너 일가의 지분 변동 등 지배구조 개편 등에도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