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와 한 침대 썼다가…반려견도 원숭이두창 감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랑스에서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한 침대를 쓴 반려견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사진은 그레이하운드 종 모습. 본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원숭이두창 확진자인 주인과 한 침대를 쓴 반려견이 감염됐다. 이로 인해 감염자가 기르는 애완동물을 격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 14일(현지시각) 영국 더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는 44세와 27세 동성애자 남성은 지난 6월 원숭이두창에 확진됐다. 44세 남성은 얼굴과 귀, 다리 등에 발진 증상을 보였고 27세 남성도 다리와 등에 발진이 확인됐다. 공통적으로 항문 궤양 증상을 보였다.

병원을 찾은지 12일만에 이들의 반려견에게서도 복부 낭종, 항문 궤양 등 유사한 증상이 나타났다. 해당 반려견은 4세이며 이탈리안 그레이하운드 종으로 알려졌다.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통해 원숭이두창 감염 사실이 밝혀졌다.

주인인 두 남성은 반려견이 다른 애완동물, 사람과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했지만 자신들과 한 침대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프랑스 소르본 대학 연구원들은 의학지 랜싯에 관련 연구를 발표하며 "사람과 개 사이 원숭이두창 전염이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원숭이두창 확진자로부터 애완동물을 격리할 필요성이 있다는 논쟁을 촉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해당 감염이 야생 영장류를 제외하고 가축화된 동물에서 확인된 첫 사례다.


 

  • 0%
  • 100%
  • 코스피 : 2173.69상승 2.7612:46 09/30
  • 코스닥 : 676.83상승 1.7612:46 09/30
  • 원달러 : 1431.30하락 7.612:46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2:46 09/30
  • 금 : 1668.60하락 1.412:46 09/30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