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어떻게 되나 보자"… 김기수, 선 넘은 악플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김기수가 가족을 건드린 악플에 분노했다.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기수가 선 넘은 악플러에게 분노했다.

김기수는 16일 인스타그램에 "다 받아들이고 있는데 이것까지 받아들여야 하냐"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기수의 유튜브 영상에 달린 한 누리꾼의 댓글이 담겼다. 해당 댓글은 "김기수님. 엄마부터 신경 쓰세요. 엄마가 곧 죽을 것 같은데"라는 내용이어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김기수는 "우리 엄마가 죽을 것 같다고? 악플을 옹호해주는 사람은 이것도 악플이 아니라고 할 텐가"라며 "(내가) 악플에 소리 지르면 가해자로 변하는 이상한 세상"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이러니까 범죄자 보호해주는 나라가 된다. 악플에 '좋아요' 누른 사람들도 소름 끼친다. 징그럽고 더럽고 냄새난다"고 격분했다.

그는 "우리 엄마가 나 악플 받는다고 오늘 내 손 잡고 우셨다. 울다가 숨 잠시 멈추셔서 놀랐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 댓글 내가 평생 가져간다. 이렇게 반응했다고 또 '인성 더럽다'고 말하고 다녀라. 저주한다. 너희들 어떻게 되나 보자"라고 경고했다.

이를 본 누리꾼은 "용서하면 안 될 것 같아요" "할 일들이 그렇게 없나? 남 욕할 시간에 너나 잘하세요" "기수님을 응원하는 사람이 더 많아요" "가족은 건드는 거 아닌데. 저 사람 진짜 천벌 받았으면" 등의 글로 김기수를 위로했다.

김기수는 지난 2001년 KBS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그는 현재 뷰티 유튜버로 활약 중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