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 고 "결혼해도 선수 생활 변화없어…예비 신랑 응원 많이해줘"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아들과 12월 결혼…"내년도 대회 참가"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 18일 개막…'한국대표' 김효주 출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1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시몬느 아시아퍼시픽 컵 공식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시몬느 아시아퍼시픽 컵 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 News1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1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시몬느 아시아퍼시픽 컵 공식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시몬느 아시아퍼시픽 컵 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올 연말 결혼을 앞둔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결혼을 해도 선수 생활은 달라지지 않는다"면서 내년에도 대회 출전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리디아 고는 16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시몬느 아시아퍼시픽 컵 공식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리디아 고는 올 12월30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결혼 상대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막내아들인 정준씨(27)로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리디아 고는 "언제까지 커리어(경력)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결혼을 해도 선수 생활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내년 시즌에도 컨디션과 일정을 잘 조정해 대회에 참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비 신랑이나 시댁 식구들이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18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총상금 75만달러)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으로, 올해 신설됐다. 16개국에서 22개팀 44명이 출전하며 사흘간 스트로크 플레이로 개인전 우승을 가리고 같은 국적의 2인 1조 팀별 합산 성적으로 단체전 우승을 결정한다.

리디아 고는 "아마추어 때 '퀸 시리키트 컵'에 참가한 이후 오랜만에 하는 국가대항전이라 부담스럽기도 하다"면서도 "앞으로 이 대회가 더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 전에는 갤러리가 많은 것이 익숙했는데, 이후로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면서 "대회에 선수가 없으면 안 되는 것처럼 갤러리 역시 없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아직 코로나가 완벽히 끝나진 않았지만 빨리 종식돼서 '나이스 샷' 외침과 박수 소리를 듣고 싶다"고 했다.

한국 대표로 나서는 김효주(27·롯데)는 "골프는 세계랭킹이 높다고 해서 꼭 좋은 성적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매 대회 어떤 선수가 우승할지 모르기 때문에 더 재미있고, 모두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나 역시 코로나가 빨리 사라져서 팬분들과 더 가까이서 셀카도 찍고 싶다"면서 "앞으로도 더 많이 찾아와서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