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인 22득점' 한국도로공사, '디펜딩 챔피언' 현대건설 제압…2연승

KOVO컵서 3-1 승…배유나 20득점·문정원 10득점 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격 성공 후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는 한국도로공사의 김세인(KOVO 제공)ⓒ 뉴스1
공격 성공 후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는 한국도로공사의 김세인(KOVO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새 얼굴' 김세인의 활약을 앞세워 지난해 컵대회 우승팀 현대건설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도로공사는 16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대회) 여자부 B조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3-1(25-21 25-20 21-25 32-30)로 승리했다.

지난 14일 페퍼저축은행을 3-0으로 꺾었던 도로공사는 2연승을 기록, 준결승 진출 가능성이 높아졌다. 1승1패가 된 현대건설은 18일 열리는 페퍼저축은행과의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조별리그 통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이고은의 자유계약(FA) 보상 선수로 페퍼저축은행에서 도로공사로 이적, 리베로에서 아웃사이드 히터로 포지션을 변경한 김세인은 홀로 22득점을 책임지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베테랑 배유나는 20득점, 문정원과 이예림은 각각 10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도로공사는 1세트 초반 4-6으로 끌려가다 김세인의 공격과 정대영의 블로킹으로 6-6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김세인이 오픈 공격을 성공시켜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도로공사는 김세인과 배유나의 공격을 앞세워 단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고 25-21로 1세트를 따냈다.

도로공사는 2세트 초반에도 6-11로 밀리며 고전했다. 위기의 순간 안예림이 번뜩였다. 도로공사는 블로킹과 연속 서브 득점에 성공한 안예림의 활약으로 12-12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안정원과 이예림 등도 득점에 가세, 도로공사가 25-20으로 2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이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3세트 초반 5-5로 팽팽하던 상황에서 양효진의 득점과 상대의 잇단 실수로 3연속 득점에 성공, 8-5로 앞서 나갔다. 이후 황연주, 고예림, 양효진 등이 골고루 득점을 올리며 25-21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분위기를 가져온 현대건설은 4세트 내내 리드를 이어가며 22-18로 앞서나가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가는 듯 했다. 그러나 경기 막판 도로공사의 집중력이 빛났다.

도로공사는 배유나의 득점을 시작으로 김세인의 3연속 득점이 나오면서 22-22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듀스까지 끌고 갔다. 듀스에서도 두 팀은 30-30까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는데 승부처에서 김세인이 나섰다. 김세인은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2연속 득점에 성공, 도로공사의 짜릿한 승리를 이끌었다.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5:30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5:30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5:30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5:30 09/27
  • 금 : 1633.40하락 22.215:30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