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朴 젊고 추진력 있어"…박용진 "李 지지층 부러워"

李 "'강력한 추진력' 이미지 얻었지만 '무지막지' 오해도…시정할 것"
박용진 "팬덤 부럽지만…혐오·공격하고 좌표 찍어선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전민 윤다혜 남해인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6일 박용진 후보의 젊음과 추진력을 강점으로 꼽았다. 박 후보는 탄탄한 지지층이 이 후보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JTV뉴스에서 방송된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본인의 약점과 상대 후보의 강점을 묻는 질문에 "(박 후보는)젊고 추진력이 있으며 민주당의 다양성을 매우 잘 표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정당의 본질은 다양성인데 소신을 굽히지 않고 개혁 의지를 실천해서 유치원 3법 통과 등 성과를 이뤄냈다"며 박 후보가 민주당의 훌륭한 리더로, 지도자로 성장하길 기대하며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반면 자신의 약점으로는 "가진 게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 아닐까 싶다"며 "연고나 학력, 또는 돈이나 아니면 조직 등이 매우 부족했다. 언제나 외로웠고 그러다 보니 오해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공직자로서 맡겨진 일에는 최선을 다해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권한 행사에 있어 최대치로 해서 성과는 많았다"며 "그 과정서 강력한 추진력이라고 하는 좋은 이미지도 얻었지만, 이제는 너무 무지막지하지 않나 오해를 사는 듯하다. 앞으로는 시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박 후보는 이 후보의 강점으로 "이 후보에게는 강력한 지지층이 있어 부럽다"며 "이 후보가 조직이 없다고 하셨지만, 만리장성보다 더 든든한 지지자가 있다. 저도 언젠가 그런 지지층과 팬덤이 생기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러나 우리 민주당 지지층은 서로 혐오하고, 공격하고, 갈라치고, 좌표 찍고 그런 지지층이 아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박용진이 갖고 싶은 팬덤과 지지층, 그리고 이 후보의 지지층은 방탄소년단(BTS)의 아미처럼 서로 격려하고, 고무하고, 박수쳐주는 든든한 응원을 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일침했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