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로 낙찰받은 가방서 '시신' 나와…뉴질랜드 경찰 수사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 News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뉴질랜드에서 경매로 산 가방에서 시신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뉴질랜드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에서 발생했다.

시신이 발견된 가방은 한 가족이 창고 단위로 파는 경매에서 낙찰받아 가져온 것으로 이들은 시신을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가방을 낙찰받은 가족이 살인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보고 있지는 않으며 현재 우선순위는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했다. 창고 소유주도 경찰 조사에 협력하고 있다.

현재 시신에 대한 부검이 진행 중이며 피해자 수를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현지 언론은 경찰이 여러 시신에 대한 (조사를) 할 수 있다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200.82상승 45.3311:33 10/04
  • 코스닥 : 689.34상승 16.6911:33 10/04
  • 원달러 : 1434.30상승 4.111:3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1:33 10/04
  • 금 : 1702.00상승 3011:33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