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형배, 개혁 위해 희생…복당 질문엔 "정치는 생물"

민주당 당대표 후보 초청 TV토론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훈철 윤다혜 남해인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6일 민형배 의원의 복당 질문에 "민 의원이 개혁진영의 소망 실현을 위해 희생한 것으로 본인이 생각하고 저도 그렇게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JTV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당대표 후보 초청 TV토론회에서 '민 의원의 복당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이냐'는 박용진 후보의 질문에 "저는 국민 삶을 놓고 권한을 대신 행사하는 대리인 입장이라 언제나 국익, 민생에 중심을 두고 판단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연히 상황이 바뀌면 합리적 결정을 내려야 하며 한 번 결정했다고 끝까지 밀어붙이는 것은 옳지 않다"며 "민 의원의 복당도 같다. 정치는 생물이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우선 민 의원이 아직 복당신청을 안했고 요구한 것도 아니고. 그런데 그분을 놓고 정치적 논쟁으로 끌어들이는 것은 그분께 가혹하다"며 "민 의원이 개인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름 민주당, 개혁진영의 소망 실현을 위해 희생한 것으로 본인이 생각하고 저도 그렇게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규정이 중요하니 지켜야겠만 국민과 민주당 지지층의 생각을 충분히 고려하고 상황을 맞춰 판단하는 것이 옳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