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박용진 첫 1대1 토론…당헌 80조·선거 책임론 충돌(종합)

朴 "지선 패배, 셀프공천 사과를" vs 李 "강요 마라"
李 "당헌 80조, 野 침탈루트 될수도"…朴 "文이 뚫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박용진(왼쪽),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전북 전주시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전민 윤다혜 남해인 기자 = 1대1 구도가 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후보 토론회에서 이재명·박용진 후보가 지방선거 책임론과 당헌 80조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JTV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정치는 결과를 놓고 해석 투쟁을 하는 것이 아니고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재차 지선 패배에 대한 이재명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 후보는 "김대중·문재인 전 대통령 모두 대선서 패배한 적이 있어 이에 대해서는 뭐라 하지 않지만, 이 후보는 이에 대한 책임으로 계양을 출마를 해 전국적으로 지선 승리를 이끌고 유능한 인재를 당선시키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향후 확인해보니 당의 중요한 리더가 겉으로는 선당후사하고 어쩔 수 없이 출마한다 하더니, 실제로는 본인의 출마를 요청한 것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전북을 떠나 계양을에 지원유세를 오는 난데없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김 지사의 지원 유세가 선거 영향이 얼마나 됐는지는 모르지만, 당시에는 모랐다"며 "저는 대선 때 저를 찍었던 분들이 절망해서 투표장에 안 나오니, 직접 선거전에 뛰어드는 게 그분들을 나오게 하는 수단이었다고 생각했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박 후보는 "정치에서 중요한 것은 결과에 책임지는 자세이며, 책임지는 것이 리더이기 때문에 강하게 비판하는 것"이라며 "사과 없이 계속해서 '다른 해석도 많다'고 하니 저도 맥이 빠지고 국민도 속상하다"고 날을 세웠다.

이 후보는 이에 "결과에 책임지는 방법 중 하나가 민주당의 현재 어려움을 타개하는 것"이라며 "박 후보처럼 아예 물러나는 게 책임지는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당을 제대로 이끄는 게 중요하다고 하는 분도 계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에게 자신의 의견을 강요하는 것은 토론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당직자의 직무정지와 관련한 당헌 80조 개정 문제에 대해서도 두 후보의 논쟁이 이어졌다. 이 후보는 "검찰공화국의 야당 침탈루트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무죄추정 원칙과 검찰공화국의 엄혹한 상황도 그렇고 기소가 아닌 유죄판결 날 경우로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개정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박 후보는 반면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 (당헌 80조를 만들었는데) 야당 침탈 루트를 뚫어놓은 것이냐"며 "민주당이 고위공직자 인사 7대 기준을 어겨서 내로남불 정치로 규탄받았고 위성정당을 만들어서 정치혁신 도루묵이란 비판을 받았다. 이 역시 내로남불 실망 루트가 될지언정 야당탄압 루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성 지지층을 두고도 입씨름을 벌였다. 이 후보는 "열성 지지자 그룹에 대해 의견이 다른 것 같다. 훌리건, 팬덤이라고 지적한다"며 "물론 폭력적인 언행은 하지 말아야 하지만, 적극적 의견 표시의 기회가 없으니 집회에 나오고 문자를 보내고 하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 박 후보는 "문제는 우리가 선거를 계속 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당심을 얘기하면서 일부 주장만 듣는 것이 문제이며, 정치인들이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고 당원 투표 뒤에 숨고, 플랫폼 뒤에 숨고, 강성 지지층 뒤에 숨어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니 패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두 후보는 현안마다 날을 세우면서도 서로의 장점을 칭찬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본인의 약점과 상대 후보의 강점을 묻는 질문에 "(박 후보는)젊고 추진력이 있으며 민주당의 다양성을 매우 잘 표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정당의 본질은 다양성인데 소신을 굽히지 않고 개혁 의지를 실천해서 유치원 3법 통과 등 성과를 이뤄냈다"며 박 후보가 민주당의 훌륭한 리더로, 지도자로 성장하길 기대하며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저는 공직자로서 맡겨진 일에는 최선을 다해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권한 행사에 있어 최대치로 해서 성과는 많았다"며 "그 과정서 강력한 추진력이라고 하는 좋은 이미지도 얻었지만, 이제는 너무 무지막지하지 않나 오해를 사는 듯하다. 앞으로는 시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박 후보는 이 후보의 강점으로 "이 후보에게는 강력한 지지층이 있어 부럽다"며 "이 후보가 조직이 없다고 하셨지만, 만리장성보다 더 든든한 지지자가 있다. 저도 언젠가 그런 지지층과 팬덤이 생기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