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핵관 심판할 때 '정계은퇴 시키러 왔다' 말하겠다"

"비대위 지향점 이해 못해…박덕흠, 윤핵관과 친분·주기환, 尹과 특수관계"
자신 비판하는 홍준표·나경원 향해 "본인들도 공천 짤리면 머리깎고 다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에서 라디오 인터뷰를 마친 뒤 로비를 나서고 있다. 2022.8.1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에서 라디오 인터뷰를 마친 뒤 로비를 나서고 있다. 2022.8.1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겨냥해 "이준석이 돌아오는 게 두려우면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전 언제든 그분들을 심판하러 올 것"이라며 "심판하는 그때 '그분들(윤핵관)을 정계은퇴 시키러 왔다'고 말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향후 전당대회에 다시 출마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이 정도까지 무리수를 벌여본 사람이라면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게 이준석이 다시 당 대표가 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위원 인선을 끝마친 데 대해선 "비대위원 면면을 보면서 지향점이 무엇인지 취지를 잘 이해하지 못 하겠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비대위원 인선에 대해 "(세력) 안배의 성격이 강해보인다"며 "특히 당 사무총장으로 박덕흠 의원을 지명했는데 박 의원은 사실 윤핵관, 윤핵관 호소인 중 한분과 친소관계가 나오는 분"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윤핵관 중 한 명인 정진석 의원과 사돈 관계로 알려졌다.

이어 비대위원으로 임명된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에 대해선 "윤석열 대통령이 검사로 있을 때 수사관을 한 분이다. 특수관계로 알려진 분"이라며 "과연 이게 최근 정권과 당이 비상 상황을 선언한 것을 해소하기 위한 비대위원 인선으로 옳은 것인가. 윤핵관과 인연이 있는 분들이 물러나는 구성을 해야했는데 부족했다"고 날을 세웠다.

홍준표 대구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 등이 자신을 비판하는 데 대해선 "남의 집 아들 얘기니까, 본인이 당한 일이 아니니까 저렇게 하는 것"이라며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우리 당 분들 중 주 비대위원장도 그렇고 본인 공천을 자르면 다 가처분 신청을 건다. 홍 시장은 본인에게 공천을 안 주니 탈당해 출마했다. 나 전 의원도 2012년 제가 비대위원을 할 때 공천에서 떨어지니 울고 불고 다 했다"며 "본인들이 한 1년 뒤 공천 짤린다고 하면 머리도 깎고 다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비대위 출범에 대한 가처분 신청이 당을 위해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본인이 억울하다고 생각하면 가처분 신청 등 적극적 구제 절차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통령도 (검찰총장 시절)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본인에 대한 징계를 하려 할 때 가처분 신청을 통해 직에 복귀했다. (제게) '선당후사'를 얘기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럼 윤 대통령은 그때는 조직을 버린 건가"라며 "그때 추 전 장관과 싸워서 윤석열이 있는 거고 그게 이 정부 근본 중 하나다. 그걸 부정하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리더십 위기로 당 비대위 전환을 초래한 권성동 원내대표가 이날 의원총회에서 재신임을 얻은 데 대해선 "이게 공정하다고 판단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비대위가 출범한 상황에서 자신을 '전(前) 대표'라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보는 사람에 따라 시각이 다를 것이다. 모호함이 하루 이틀 정도 가겠지만 저는 가처분 신청에 따라 판단이 날 것"며 "내일까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비대위가 출범하면 전 최고위는 해산한다고 (당헌·당규에) 돼 있는데 사실 지금까지 비대위 출범 전 최고위를 구성했던 위원들이 사퇴하지 않은 경우가 없었다"며 "저와 김용태 최고위원은 사퇴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것도 처음 겪는 상황이고 그 상황 속에서 모호함이 계속 존재한다"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