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이준석 흠으로 윤리위 개최된 게 비상상황 단초"

이준석과 만찬설에 "확인해드릴 수 없다"
"22일 윤리위 열어 '비좀 왔으면' 김성원 징계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자신이 이준석 전 대표와 만났다는 보도 내용과 관련해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한 언론 보도에 의하면 주 비대위원장은 전날 서울 모처에서 이 전 대표와 만나 '양두구육' 등의 표현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에 대해 "선을 넘는 행동"이라며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 비대위원장은 이 전 대표를 만나 여권을 향한 장외투쟁 중지·비대위 전환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취하 등을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두 사람 간 만남은 최근까지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저녁 KBS 뉴스9에 출연해서도 "만남이 잘 되지 않고 있다"며 "노력은 했는데 본인이 언론을 통해 만나지 않겠다고 하는 마당에 반복해서 만나자고 하는 것도 문제를 푸는 방법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KBS 뉴스9에서 당이 비대위까지 구성하게 된 원인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과 이 전 대표 간 갈등이라는 지적에 대해 "갈등이 없는 건 아니지만, 돌이켜 보면 첫 출발은 이준석에게 흠이 있다고 당 윤리위원회가 개최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전 대표의 행동이 당 비상 상황 물꼬를 튼 것인지 묻는 질문에 재차 "저는 (이 대표의 행동이) 단초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여권이 겪는 비상 상황의 원인에 대해선 "우선 이 전 대표가 6개월 간 당원권 정지가 되는 바람에 당 대표 유고가 6개월 있는 상황도 집권 초기 여당으로서 위기였다"며 "(이후) 비대위가 출범할 거냐, 말 거냐를 두고 이 전 대표와 당이 다투고 소송까지 간 상태, 이런 것들이 모두 비상 상황"이라고 봤다.

리더십 위기로 비대위 전환 원인을 제공한 권성동 원내대표가 당연직으로 비대위원에 포함됐고, 윤 대통령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가 비대위원으로 임명돼 비대위가 윤핵관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있냐는 질문에는 "비대위가 윤핵관 한 두 사람이 있다고 좌지우지 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오히려 형식적으로 (배제)하다 보면 제대로 된 일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전 최고위원회는 내부에서 악수를 패싱하는 등 서로 분열과 갈등이 많았는데, 미리 우리 비대위는 하나가 될 거라고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해 '25점'이라는 낮은 점수로 평가한 데 대해선 "당의 갈등과 분열이 수습되면 다시 (여권에 대한) 지지가 돌아올 수 있지 않을까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의 수해 피해 복구 봉사활동 과정에서 실언을 한 김성원 의원 징계 문제에 대해선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오는 22일 윤리위를 소집했다. 제가 직권으로 윤리위에 회부한 상태"라며 "앞으로 윤리위가 우리 당원 문제에 대해 흐지부지하고 넘어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