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카오 CEO, 상반기 얼마 받았나…'연봉킹'은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카카오 수장들의 상반기 보수가 공개됐다. 사진은 여민수(왼쪽),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사진=카카오
네이버·카카오 전 수장들이 올 상반기(1~6월) 최대 임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네이버와 카카오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한성숙 전 네이버 대표는 급여 6억원, 상여 15억원 등 총 21억원을 보수로 받았다. 한 전 대표는 현재 회사 유럽사업개발 대표를 맡고 있다. 지난 3월 취임한 최수연 대표의 급여·상여는 각각 3억원, 4억9500만원이다.

네이버에선 한 전 대표에 이어 채선주 대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대표가 16억56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 상여, 기타 근로소득은 각각 5억원, 11억4000만원, 1600만원이다.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의 보수는 15억3700만원이다.

김주관 그룹&(앤) 사내독립법인(CIC) 대표는 13억5000만원을 받았다.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급여 5억8900만원, 상여 4억9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6800만원으로 총 11억4700만원을 수령했다.

카카오 전 대표들은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을 행사해 300억원 이상을 보수로 받았다. 조수용 전 대표는 스톡옵션으로만 337억5000만원을, 여민수 전 대표는 318억24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지급받은 총 금액은 각각 361억원, 332억원가량이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는 급여 2억5000만원, 상여 약 30억원, 스톡옵션 8억8000만원 등 총 41억2900만원을 수령했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는 보수 5억원 미만으로,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창업자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은 급여 1억2500만원, 상여 5억원 등 총 6억2600만원을 받았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