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직접 가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반대해 신청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심문에 "직접 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이 대표. /사진=뉴스1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반대하고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가처분 신청 심문에 직접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아갈 때는 앞에 서고 물러설 때는 뒤에 서야 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내일(17일) 가처분 신청 심문에 직접 가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참모 뒤에 숨는 정치는 안 된다"며 "가장 열정적이고 의기 넘치는 법률가들과 함께하게 돼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황정수)는 17일 오후 3시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상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한다.

같은 날 비대위 전환에 반대하는 당원 모임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가 신청한 비대위 전환 효력정지 가처분도 동일한 재판부에서 심문한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