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탈원전 포기?…WSJ "원전 3기 가동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일이 원전 가동 기간을 늘려 에너지 위기 극복 방안을 찾는다. 사진은 지난 2020년 2월5일 독일 쾰른 북서쪽 노이라트 갈탄 발전소 단지가 물 웅덩이에 비치는 모습. /사진=로이터
독일이 '탈원전' 정책을 포기하고 원전 가동 기간을 늘린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독일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독일은 올 연말 가동 종료 예정이던 남은 원전 3기의 수명을 연장한다.

당국자들은 "내각의 결정은 독일 에너지 수요 평가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데 이 결과가 몇 주 안에 결론날 것"이라면서 "(가동 연장은) 이미 기정사실"이라고 밝혔다. 다만 해당 당국자들은 원전 수명을 연장해도 그 기한은 '단 몇 달'에 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전 수명을 늘리려면 내각 회의를 통한 정식 채택과 의회 투표 과정을 거쳐야 한다. 또 일부 세부 사항에 대한 논의도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 내에서도 연립정부 파트너인 자유민주당(FDP)의 경우 오는 2024년까지 원전 가동을 연장하길 원하는 등 정부 내에서도 의견차가 있다.

당초 독일은 앙겔라 메르켈 정부 시절이던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원전의 단계적 폐쇄를 결정하고 올해 탈원전을 끝마칠 계획이었다.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조건 하에서 탈원전·탈석탄이라는 에너지 전환 정책을 수립했지만 우크라이나 사태로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줄이며 서방 국가들을 압박하는 이른바 '에너지 무기화' 상황 직면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

앞서 독일은 오는 2038년까지 현실화하기로 한 탈석탄 정책도 선회하고 석탄발전 재가동 계획도 발표한 상황이다.

다만 독일 정부는 이번 WSJ 보도에 대해 "정확하지 않고 사실무근"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 0%
  • 0%
  • 코스피 : 2207.68상승 52.1913:00 10/04
  • 코스닥 : 691.59상승 18.9413:00 10/04
  • 원달러 : 1432.80상승 2.613:00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3:00 10/04
  • 금 : 1702.00상승 3013:00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