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서도 "애들 시끄럽다" 욕설…말리자 발길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X 상행선 열차 안에서 한 남성이 난동을 부려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은 지난 16일 채널A에 보도된 KTX에 탑승한 30대 남성이 난동을 부리는 한 장면. /사진=채널A 갈무리
KTX 열차에서 한 남성이 아이들이 떠든다는 이유로 난동을 부리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16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저녁 8시쯤 부산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KTX 열차 안에서 30대 남성 A씨가 욕설을 내지르며 난동을 부렸다. 당시 열차 안에는 유치원생으로 보이는 어린아이 2명과 엄마가 타고 있었다.

당시 A씨는 "시끄럽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소리 지르고 화내기 시작했다. 그는 "XX 시끄러워 죽겠네. XX 아까부터 시끄럽게 떠들고 있어"라고 말했다. A씨의 난동에 승객들은 불안에 떨었고 A씨는 계속해서 폭언을 퍼부었다.

이윽고 A씨는 역무원의 제지에 자리를 앉는가 싶더니 다시 욕설을 쏟아냈다. 역무원이 아이들과 엄마를 다른 칸으로 이동시켰으나 A씨의 난동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보인다.

A씨의 폭언에 한 여성 승객은 "그만하라"고 제지했다. 이에 A씨는 해당 여성에게 이동해 이 승객을 여러 차례 발로 차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겁에 질린 승객들이 비명을 지르며 거세게 항의한 끝에 역무원들은 남성을 객차 사이 공간으로 분리했다.

한 목격자는 "솔직히 (아이들이) 시끄럽지 않았다"며 "근데 갑자기 남성분이 계속 폭언과 욕설을 아이들한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역무원들은 A씨에 하차를 요구하지 않고 승객들과 같은 칸에 뒀다"며 "같은 칸에 있던 열차 탑승객들은 불안에 떨었다"고 토로했다.

결국 이날 A씨는 천안아산역에서 승객 신고로 출동한 철도사법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최근 제주행 비행기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지난 14일 제주행 비행기 탑승객 B씨(남·46)는 갓 돌이 지난 아기가 울자 자신에게 피해를 끼쳤다며 아이 부모에 폭언을 퍼부었다.

B씨는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공항경찰대에 인계됐다.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B씨는 당시 주취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B씨가 기내에서 침을 뱉는 등 난동을 부려 폭행 혐의가 추가될 수 있다고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