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러' DPR, 北에 축전…"77년 전 조선 인민처럼 투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데니스 푸실린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장이 북한에 축전을 보내 "두 국가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는 호혜적인 쌍무협조가 이뤄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푸실린 수장. /사진=로이터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세력인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이 북한에 축전을 보내 양국 협력을 강조했다.

뉴스1은 17일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데니스 푸실린 DPR 수장이 지난 15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에게 축전을 보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푸실린 수장은 축전을 통해 "조선 인민의 역사는 시련으로 가득 차고 자유를 위한 길에는 난관도 많았지만 조선 인민은 그것을 용감하게 그리고 당당하게 이겨냈다"며 광복절 제77주년을 축하했다.

이어 "오늘 돈바스 지역 인민들도 77년 전 조선 인민처럼 자유를 위하여 투쟁하고 있다"며 "조선 인민의 강의성과 용감성, 위력은 역사에 새겨졌으며 다른 국가들에 귀감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푸실린 수장은 "나는 DPR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이 두 국가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는 호혜적인 쌍무협조가 이뤄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우크라이나 동부 친러세력인 DPR 재건 사업에 노동자 파견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한이 해외에 노동자를 파견해 수익을 창출할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에서 실제 파견 여부는 미지수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