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연습생이 화류계 데뷔?…"차라리 평범하게 살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류계에 몸을 담은 아이돌 연습생이 커뮤니티를 만들어 서로 일자리를 소개해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팟캐스트 '정영진·최욱의 매불쇼'
아이돌 연습생이 자발적으로 화류계에 몸을 담는 경우가 많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진영 일간스포츠 기자는 지난 15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화류계와 연예계의 연결고리를 언급했다.

정 기자는 "2000년대 후반까지는 소속사에서 유흥업소를 알선해줬다. 다만 요새는 부모님이 연습생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여하기도 하고, 이미 팬을 보유한 연습생도 있어 화류계와 매칭이 쉽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에 화류계와 연결된 직원이 있다"며 "오랫동안 데뷔하지 못한 연습생에게 일자리를 알선해주는 경우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정 기자는 "소속사에서 연습생과 유흥업소를 연결해주는 사례는 이제 거의 찾아볼 수 없다. 하지만 연습생끼리 커뮤니티를 만들어 자발적으로 화류계로 빠지는 케이스가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화류계로 넘어가는 연습생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이미 스폰서를 가지고 있거나, 유흥업소로 발을 디딘 친구들이 다른 연습생을 소개해주는 식이라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평론가 겸 시인 김갑수는 "미성년자가 가는 건 문제가 있다. 하지만 성인이 돼서 화류계로 빠지는 건 개인의 자유"라고 주장했다. 그는 "범죄가 아니라면 국가나 대중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이를 본 누리꾼은 "성인이 됐다고 해도 아이돌 연습생이 화류계로 빠지는 건 아니다" "소속사가 개입했던 것은 강제라고 볼 수 있지만, 자발적으로 하는 건 본인 의지다" "능력만으로 데뷔하는 건 어렵나" "이런 식으로 데뷔할 바에는 평범하게 살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거부감을 드러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5:30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5:30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5:30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5:30 10/05
  • 금 : 1730.50상승 28.515:30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