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캡 하나에 6만원?"… 양준일, 이번엔 '고가 굿즈'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양준일이 또다시 고가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빈티지 양준일'
가수 양준일이 또 다시 선 넘은 팬 장사로 뭇매를 맞았다.

양준일은 지난 12일 공식 유튜브에 굿즈 판매 소식을 알렸다. 공개된 굿즈는 선 캡으로 2개 세트 11만9600원, 단품 가격은 5만9800원이다. 고가의 가격뿐만 아니라 굿즈 로고에 자신의 배우자가 운영하는 쇼핑몰 로고를 넣어 잡음이 일고 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총판매 예상 수량이 1000개로 6000만원 수익을 목표로 한다"며 "나이키 선 캡 보다 두 배 이상 비싸다"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도 "부인 쇼핑몰 홍보하는 거냐" "가격이 매번 너무 비싸다. 팬을 돈줄로만 생각하는 것 같다"는 등의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양준일은 지난해 12월에도 팬미팅 가격 거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양준일의 단독 팬 미팅 티켓 가격은 R석 13만원, VIP석은 16만원으로 책정됐다.

당시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티켓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가수 팬미팅 티켓 가격은 4~7만원대에서 형성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특히 통상적인 콘서트 가격보다 높은 팬미팅 가격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팬미팅에 앞서 출간한 포토북도 내용에 비해 가격이 비싸 폭리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