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기자의 사진에 기지 주소가…우크라軍 바로 때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주에 위치한 러시아 용병 기업 와그너그룹의 기지가 러시아 기자의 '실수'로 노출돼 공격받았다. 사진은 루간스크주 모습. /사진=모스크바타임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주에서 작전을 수행 중이던 러시아 용병들이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받았다. 용병들의 위치는 러시아 기자가 올린 한 장의 사진으로 인해 발각됐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각) 러시아 독립 매체 모스크바타임스는 세르히 하이다이 루간스크 주지사의 텔레그램 내용을 인용해 "러시아 기자 덕분에 와그너그룹의 소재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크라이나군은 해당 기지를 파괴했다"고 전했다.

와그너그룹은 지난 2014년 조직된 민간군사기업이다. 민간인 공격과 살해 등 전쟁범죄가 주요 임무다. 와그너그룹이 세상에 알려진 건 지난 2014년 러시아가 크름(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하는 과정에서다. 와그너그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소유하고 있다.

러시아가 친정부 성향의 기자 때문에 피해를 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5월에도 한 러시아 기자가 박격포 앞에서 뉴스를 진행하며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를 파괴하는 데 박격포를 사용하고 있다"며 러시아군의 기지를 노출했다. 이를 본 우크라이나군은 박격포 위치를 파악해 즉각 폭격한 바 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