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영통지서' 받자 화풀이?…과거 살던 아파트서 행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입영통지서를 받자 과거 살던 아파트로 찾아가 소리를 지르고 말리던 주민 등을 폭행한 20대가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입영통지서를 받고 과거 살던 아파트에 찾아가 난동을 피우고 사람들을 폭행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2시 30분쯤 부천시 심곡본동에 있는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소리를 지르던 자신을 제지하던 60대 경비원 B씨와 20대 주민 C씨 등 2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최근 입영통지서를 받고 압박감을 느껴 과거 자신이 거주했던 아파트를 찾아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난동 과정에서 경비원 B씨와 이웃 주민 C씨는 다리와 가슴 부위에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23:59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23:59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23:59 09/26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23:59 09/26
  • 금 : 1633.40하락 22.223:59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