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논란' 유튜버 5000만원 배상?…진실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당 음식에 머리카락을 고의로 넣었다고 의심을 받는 유튜버가 온라인 상에 떠도는 글은 자신을 가장해 게시한 글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머리카락을 넣는다며 가게 사장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 /사진=KBS 방송화면 갈무리
식당 음식에 머리카락을 고의로 넣은 의혹이 제기된 유명 유튜버가 인터넷 상에서 음식점에 5000만원을 배상했다는 내용의 글이 떠돌았지만 배상과 논란 자체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지난 16일 구독자 약 72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벨벳튜브'는 본인의 채널 커뮤니티에 현재 온라인에 떠돌아다니는 손해배상 관련 글은 자신이 작성한 게 아니고 누군가 자신을 사칭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KBS는 해당 사건을 보도한 후 온라인에선 벨벳튜브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갈무리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한 장이 공유됐다.

이날 벨벳튜브는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해 "해당 뉴스를 보도한 KBS가 당장 영상을 내리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음식점에 5000만원을 손해배상했다는 글은 허위"라며 음식점 측과 이야기가 오간 적도 없고 온라인 상에 떠도는 글도 자신이 작성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벨벳튜브가 자신을 가장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올린 게시물엔 "해당 뉴스를 보도한 kbs는 영상을 내리지 않는 경우엔 법적 대응할 것"이라며 "음식점에 5천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당장 영상 내려라"라며 "KBS 남 깎아내려 이득을 보면 좋나"라고 적었다. 이 글을 두고 벨벳튜브는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조처를 할 예정"이라며 "타인의 명의를 도용해 글을 작성하는 건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했다.

벨벳튜브는 사칭 글과 별개로 이날 사건 관련 해명 글도 올렸다. 그는 "우리 가족은 햄버거에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적이 없다"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과정에서 상세히 진술할 것이며 무고함이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방송사에서 내게 연락을 했지만 일주일간 답변을 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보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방송사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후 벨벳튜브에 따르면 그는 방송사에 연락을 취했고 해당 사건과 관련해 인스타그램 DM(메시지)을 보냈다는 방송사의 답변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누리꾼의 개별 DM이 많아 일일이 확인하긴 어렵다고 해명했다.

지난 15일 KBS는 한 유명 유튜버가 일행과 함께 강원 춘천 소재 햄버거 가게에 방문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처럼 꾸며 음식값을 환불받았다고 보도했다. 가게 사장은 유튜버 일행 중 한 명이 의자에 걸린 담요에서 무언가를 뗀 뒤 식탁에 있던 휴지에 올려놓는 모습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한 달 전에도 이들이 비슷한 일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저나 저희 가족은 (음식에)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적이 없다." 사진은 벨벳튜브 측이 본인 유튜브 커뮤니티에 올린 해명글 캡처. /사진=벨벳튜브 유튜브 커뮤니티


 

  • 0%
  • 10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