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최악으로 치달은 대일관계… 빠르게 복원할 것"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 기자회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최악에 빠진 대일관계를 극복하고 빠르게 한일 관계를 복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시청하는 모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계승해 최악에 빠진 대일관계를 빠르게 복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7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 기자회견을 열고 "외교와 안보 측면에서 자유와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기반으로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고자 책임 있는 노력을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역대 최악의 일본과의 관계 역시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고 있다"며 "취임 전 인수위 때부터 한일정책협의단을 일본에 보냈고 협의단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을 비롯한 전·현직 총리과 정·관계 유력인사들을 만나 관계정상들과 물꼬를 텄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김포 하네다 항공 노선을 재개했고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도 기시다 총리와 만나 환담했다"며 "한미일 정상회의도 열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의 토대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사 문제 역시 제가 늘 강조했던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원칙에 두고 미래지향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