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대처?…英외무 "영국병 아직 안 고쳐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의 유력 차기 총리 후보인 리즈 트러스 외무장관의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트러스 장관이 지난 16일(현지시각) 영국 스코틀랜드 퍼스의 퍼스 콘서트 홀에서 열린 영국 보수당 지도부 행사에서 연설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영국의 차기 총리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리즈 트러스 외무장관이 "영국의 상대적으로 낮은 생산성은 노동자들의 마음가짐과 태도에 책임이 있다"고 언급한 녹취록이 공개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트러스 장관은 지난 2019년 재무장관이던 시절 이 같은 발언을 남겼다. 가디언이 입수한 2분가량의 녹음파일에는 "영국인들은 기술과 응용력이 부족하고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언급이 담겼다. 트러스 장관은 "중국에 간다면 확실히 달라질 것"이라며 "영국 노동 문화는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 사람들은 변화를 열망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의 노동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2년 공동 저술한 '브리타니아 언체인드(Britannia Unchained)'에서 '우리는 가장 적게 일하고 일찍 퇴근하며 생산성이 낮다. 인도 어린이들은 의사나 사업가가 되기를 열망하는 반면 영국인들은 축구와 팝 음악에 더 관심이 있다'고 적어 비판을 받았다.

트러스 장관은 지난 13일 영국 오피니언리서치 여론조사 결과에서 61%의 지지율을 얻었다. 트러스 장관이 차기 총리가 되면 그는 마거릿 대처(1979~1990)와 테리사 메이(2016~2019)에 이어 역대 3번째 여성 총리로 추대된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5:32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5:32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5:32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5:32 10/07
  • 금 : 1720.80보합 015:32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