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단골 선주로부터 특별 보너스 26억원 수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이 BW으로부터 특별보너스 200만달러(약 26억원)를 받았다. 사진은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오른쪽)과 안드레아스 소멘 파오 BW 회장.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30년 넘게 거래를 이어온 고객사로부터 특별 보너스를 받아 화제다. 고객사는 품질이 뛰어난 선박을 납품하고 납기를 준수한 것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대우조선해양에 특별 보너스를 전달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옥포조선소에서 치러진 BW의 최첨단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2척 명명식에서 선주사의 안드레아스 소멘 파오 회장으로부터 200만달러(약 26억원)를 받았다.

특별 보너스 전달은 최근 강재가 상승 등으로 조선사의 건조 원가가 오른 상황에서 우수한 품질의 LNG운반선을 건조해준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다. 30년 넘게 대우조선해양과 거래해온 상생의 파트너십이 발휘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BW는 1986년 대우조선해양에 처음으로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한 후 지금껏 28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 25척의 LNG운반선 등 총 71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BW는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전 세계 모든 선사가 한국 조선소에 선박 발주를 꺼릴 때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지속적인 신뢰를 보냈다.

안드레아스 소멘 파오 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은 단순한 발주 대상 조선소가 아닌 BW의 사업 파트너"라며 "파트너가 일시적인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오랜 친구인 우리의 응원이 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하청지회 파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직원들이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공정 만회를 노력한 끝에 무사히 명명식을 갖게 됐다"며 "특별보너스는 직원들을 위해 쓸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