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국민 눈높이에서 따져보겠다"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 기자회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지지도 하락과 관련한 질문에 "민심을 겸허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17일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귀 기울이는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지지도 하락에 대해 "지지율 자체보다도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받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7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 기자회견에서 국정지지도 하락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여러 가지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국민의 관점에서 치밀하게 꼼꼼하게 따져보겠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취임 후 100여일 동안 당면한 현안들에 매진하면서 되돌아볼 시간이 없었는데 이번 휴가를 계기로 모두 되짚어보겠다"며 "어떤 조직과 정책, 과제들이 작동되고 구연되는 과정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소통엔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를 면밀하게 짚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짚어보는 중"이라고 발언해 이목을 끌었다.

다만 "인사 쇄신은 국민을 위해, 민생을 꼼꼼하게 받들기 위해 아주 치밀하게 점검해야 하는 것"이라며 "정치적 국면 전환이나 지지율 반등과 같은 정치적 목적을 갖고 해선 안 된다"며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에서 보여준 태도와 답변이 논란인데 계속 할 것이냔 질문에 윤 대통령은 "그래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용산으로 대통령 집무실을 옮긴 가장 큰 이유가 도어스테핑"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께서 하지 말라면 할 수 없지만 우리나라는 자유민주주의이고 대통령 중심제 국가라면 대통령직 수행 과정이 국민께 투명하게 드러나고 국민으로부터 날선 비판, 다양한 지적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