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오 군대간다며"… '우영우', 출연진 변동없이 '시즌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측이 드라마의 대성공에 힘입어 시즌2 제작 검토에 나섰다. /사진=ENA 제공
이번주 종영을 앞둔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 측이 시즌2 제작 여부에 입을 열었다.

'우영우' 측은 17일 뉴스1을 통해 "드라마 시즌2 제작과 관련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영우'의 제작사인 에이스토리 이상백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시즌2를 제작할 것"이라며 "희망 골든타임은 2024년쯤이다. 그 시기에 맞춰 시즌2가 방송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한 바 있다.

시즌2 제작 기미가 나타나자 출연진에도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출연진과 제작진의 스케줄 조율이 쉽지 않아 많은 논의를 거쳐야 할 것이다. 하지만 출연진을 비롯해 연출, 작가 등 제작진 역시 교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청자들은 "이멤버 리멤버" "우영우는 오직 박은빈만 할 수 있다" "강태오 군입대한다며. 이준호는 강태오 뿐이야" "지금 멤버들 너무 소중하고 케미도 좋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출연진 고정을 희망했다.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로 방영 이후 자체 최고 시청률 15.8%를 기록하며 수목 드라마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장애에 대해 따뜻하게 그려낸 드라마라는 점에서 신드롬급 인기를 모으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09.71하락 11.2309:47 09/27
  • 코스닥 : 690.12하락 2.2509:47 09/27
  • 원달러 : 1428.00하락 3.309:47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09:47 09/27
  • 금 : 1633.40하락 22.209:47 09/27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