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다가온 '자율주행차 시대'… 택시 운행 허가기준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유상 여객운송 허가 신청'을 공고하며 국내 자율주행 택시 운행 계획에 속도가 붙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대표하는 자율주행 자동차 운행이 성큼 다가온 모습이다.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차 업체의 자율주행 서비스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자율주행자동차 유상 여객운송 허가 신청'을 홈페이지에 공고해서다.

18일 국토부에 따르면 앞으로 자율주행 서비스 사업화를 본격화하기 위해 해외사례를 참고하고 전문기관과 업계의 의견수렴 등을 거쳐 구역형(택시) 유상 여객운송 허가에 대한 구체적인 평가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번에 마련된 기준에는 레벨3뿐 아니라 레벨4 자율주행 서비스에 대한 허가기준도 포함됐다. 국내 자율차 업체가 해당 조건을 충족해 허가를 받으면 무인 자율차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 다만 운행계획서에 승객안전관리 계획과 신청 전 해당서비스 지역에서 30일 동안 사전운행 실시 요건을 강화했다.

자율주행기술의 초기 단계인 레벨 0~2까지는 운전자의 보조기능에 그친다. 레벨3부터는 조건부 자동화, 레벨4는 고도화 자동화를 의미한다. 완전 자동화인 레벨5는 전 구간을 운전자 없이도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사실상 레벨4 이상이면 무인 택시 운행도 할 수 있다.

시범운행지구는 지난 2020년 5월 시행된 '자율주행자동차법'에 따라 새롭게 도입된 제도다. 같은해 11월 1차로 6개 지구를 지정한 뒤 1개 지구를 추가 지정(2021년 4월)해 서울 상암과 제주 등 7개 지구가 포함됐다. 올 상반기 추가 지정을 통해 전국 10개 시·도 14개 지구로 확대됐다.

국토부는 앞서 지정된 서울 상암, 세종, 대구시 등 6개 지구에서 총 9개 기업이 한정운수 면허를 받아 실증서비스를 일반에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경기 판교에서도 하반기에 서비스를 개시하는 등 자율차 서비스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

박지홍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이번 유상 여객운송 허가로 한국도 미국·중국과 같은 무인 자율주행 택시 운영까지 본격 착수할 수 있게 돼 국내 자율주행 기업들의 기술개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