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서 뛰어내린 포항 여대생사건…운전자 2명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운전 기사가 자신이 말한 목적지로 가지 않는 것에 두려움을 느껴 택시에서 뛰어내린 포항 대학생 사건과 관련해 택시 기사와 SUV 운전자가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경찰이 기사와의 소통 오류로 달리던 택시에서 뛰어내려 사망한 경북 포항시 여대생 사건과 관련해 택시 기사와 SUV 차량 운전자를 검찰에 송치했다.

17일 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이 사건과 관련한 택시 기사 A씨와 뒤따라온 차량 운전자 B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사)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20대 여대생 C씨는 지난 3월 4일 오후 8시 40분쯤 포항시 흥해읍 KTX 포항역에서 택시에 승차해 자신이 재학 중인 'OO대학 기숙사로 가자'며 목적지를 말했다. 하지만 택시 기사 A씨가 이를 잘못 알아듣고 다른 대학으로 향했다. 불안감을 호소하던 C씨는 메신저로 남자친구에게 문자를 보낸 뒤 택시에서 뛰어내렸다. 택시를 뒤따라 운행하던 SUV 차량에 치인 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택시 블랙박스에서 A씨가 "XX대요?"라고 묻는 영상을 확보했다. 당시 영상 속 C씨도 "네"라고 수긍하는 모습이었다. 또 숨진 여대생 C씨가 택시 기사 A씨에게 작은 목소리로 한 차례 "내려달라"고 말하는 것도 확인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와 외부 위원으로 구성된 수사심의위원회 논의, 경찰청 본청의 법리 검토 등을 거쳐 검찰에 송치하기로 결정했다. A씨와 B씨가 모두 당시 제한속도인 시속 80㎞를 어기고 과속한 점 등이 고려됐다.

당초 이 사건은 승객과 택시 기사의 소통 오해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여겨져 기소 여부에 논란이 제기돼 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입장에서 검찰과 법원의 판단을 구하는 것이 맞겠다고 결정해 이 사건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