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실적' 정유 4사 직원 급여 인상률 1위 S-OIL, 현대오일뱅크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 직원들의 올해 상반기 급여가 전년 동기보다 늘었다. 사진은 서울 소재 한 주유소에서 주유하는 직원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정유 4사 직원들의 올해 상반기(1~6월) 평균 임금이 전년 동기보다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실적이 개선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SK에너지 직원들은 올해 상반기 동안 평균 850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5200만원)보다 63.5% 오른 금액이다. GS칼텍스 직원들의 급여는 같은 기간 5384만원에서 8571만원으로 59.2% 늘었고 에쓰오일(S-OIL)은 5462만원에서 1억77만원으로 84.5% 급등했다. 현대오일뱅크는 4900만원에서 5400만원으로 10.2% 정도 올랐다.

정유업계 직원들의 급여가 적으면 10%에서 많게는 85%까지 오른 배경에는 정유사들의 실적 개선이 있다. 정유사들은 올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한 후 고유가 상황이 이어지자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국제유가가 상승하면 재고평가이익이 올라 정유사 실적 개선에 미친다.

올해 들어 급등한 정제마진도 실적 개선에 영향을 줬다. 정제마진은 올해 초 배럴당 5~6달러 수준에서 4, 5월 20달러 안팎까지 올랐고 6월 말에는 20달러 후반을 기록했다. 정제마진의 손익분기점은 4~5달러로 알려졌다.

SK에너지의 올해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3조9709억원, 2조9341억원이다. 2021년 상반기보다 각각 111.1%, 569.9% 급등했다. 지난해 상반기 SK에너지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1조3546억원, 4380억원으로 집계됐다.

GS칼텍스는 같은 기간 매출이 93.2%(14조1746억원→27조3880억원) 늘었고 영업이익은 220.8%(1조18억원→3조2133억원) 뛰었다. 에쓰오일도 매출이 71.9%(12조558억원→20조7294억원), 영업이익이 154.4%(1조2002억원→3조539억원) 치솟았다. 현대오일뱅크는 매출 69.2%(9조4805억원→16조434억원), 영업이익 205.8%(6785억원→2조748억원) 상승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3하락 55.9314:43 09/28
  • 코스닥 : 676.35하락 21.7614:43 09/28
  • 원달러 : 1440.40상승 18.914:4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4:43 09/28
  • 금 : 1636.20상승 2.814:43 09/28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튼튼한 국방! 자신만만 내일' 2022 軍 장병 취업박람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