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16개 시군 지방소멸대응기금 3080억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행안부와 공제회는 향후 10년간 매년 1조원의 재원을 인구감소지역 및 관심지역 기초자치단체에 75%, 광역자치단체에 25%를 배분할 계획이다. 첫 해인 올해는 7500억원을 지원한다./뉴스1
전라남도는 16개 시군과 함께 행정안전부와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서 배분하는 지방소멸대응기금 3080억여원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행안부와 공제회는 향후 10년간 매년 1조원의 재원을 인구감소지역 및 관심지역 기초자치단체에 75%, 광역자치단체에 25%를 배분할 계획이다. 첫 해인 올해는 7500억원을 지원한다.

전국 인구감소지역은 89곳, 관심지역은 18곳으로 행안부는 최근 2022년·2023년도 지방소멸대응기금 광역지원계정과 기초지원계정 배분 금액을 결정했다.

이번 지방소멸대응기금 평가는 기초자치단체는 투자계획을 수립하고,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서 위촉한 평가단이 사업의 우수성, 계획의 연계성, 추진체계의 적절성 등의 심사로 이뤄졌다.

전남도의 경우 2년간 지방소멸대응기금 광역지원계정으로 882억원을 지원받았고, 전남 16개 시군은 기초지원계정 배분으로 2198억원을 지원받는다.

16개 시군 중 신안군은 인구감소지역 89곳 중 상위 5% 최고등급인 A등급에 선정돼 2022년도 기금 90억원, 2023년도 기금 120억원 등 21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전남에서 유일한 A등급인 신안군은 안좌면 자라분교와 압해읍 쌍용초교 폐교를 리모델링해 교육전문 '로빈슨 크루소 대학'을 설립하는 사업 등 총 9건에 대한 투자사업 계획서를 제출했다.

보성군 등 2개 지자체는 B등급을 받아 각각 168억원을 지원받는다. 보성군은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위한 지속적인 정주여건 개선, 귀농귀촌 프로그램 운영, 청년·일자리 정책 발굴, 전입 장려금 지급, 신혼부부 전입 이사 비용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전남에는 가장 낮은 E등급까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C등급은 140억원, D등급은 126억원, E등급은 112억원을 지원한다.

앞서 전남지역 16개 인구감소지역은 142개 사업 5401억원 규모의 사업을 발굴해 투자계획서를 중앙에 제출했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이번 확보된 기금으로 꿈과 행복이 넘치는 희망찬 보성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발굴·추진해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도 "이번 투자계획 평가에서 최고등급에 선정돼 열악한 재정여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당초 투자계획을 내실있게 추진해 청년이 돌아오는 살고싶은 1004섬으로 조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5:3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5:3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5:3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5:3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5:33 09/29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