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꺾으면 8강행… U-20 女축구, 조별리그 최종전 앞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세 이하 여자축구 대표팀이 프랑스와 U-20 여자월드컵 8강행 티켓을 두고 조별 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20세 이하(U-20) 여자축구 대표팀이 프랑스와 만나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 조별 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황인선 감독이 지휘하는 U-20 대표팀은 18일 오전 11시(한국시각)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프랑스와 대회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차전에서 캐나다를 2-0으로 이겼지만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0-1로 패해 1승1패(승점 3)로 나이지리아(승점 6)와 프랑스(승점 3)에 이어 조 3위다. 한국과 프랑스는 승점과 골득실에서 동률이지만 다득점에서 한국이 1골 뒤져 있다. 이번 대회는 각 조 상위 두 팀이 8강에 오르는 만큼 이번 프랑스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여자축구 강국으로 꼽히는 프랑스는 지난 2014년 U-20 여자월드컵 캐나다 대회부터 2018년 프랑스 대회까지 3회 연속 4강에 올랐다. 지난 2016년 파푸아뉴기니 대회에선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6.86하락 6.5309:01 11/30
  • 코스닥 : 726.45하락 1.0909:01 11/30
  • 원달러 : 1328.30상승 1.709:01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09:01 11/30
  • 금 : 1748.40상승 8.109:01 11/30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