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 미입주 10명 중 4명 "살던 집이 안 팔려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택 수요자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아파트 입주 경기가 악화됐다. 이에 10가구 중 4가구는 새 아파트에 입주를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지난달 새 아파트에 입주하지 못한 계약자 10명 중 4명은 기존 주택을 매각하지 못해 미입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인상·대출비용 부담증가 등으로 주택 수요자의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아파트 입주 경기 악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주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아파트 입주전망지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미입주 원인을 살펴본 결과 '기존 주택매각 지연'이 4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잔금대출 미확보(28.0%) ▲세입자 미확보(26.0%) 순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 관계자는 "입주율 저하를 막기 위해서는 주택거래 활성화와 무주택자에 대한 대출 지원 강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완화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022년 8월 아파트 입주전망지수. /사진=뉴스1

지난 7월 전국 아파트 입주율은 전월대비 2.7%포인트(p) 하락한 79.6%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경우 86.7%에서 88.7%로 2.0%p 상승했다. 반면 6대 광역시는 82.5%에서 79.6%로 2.9%p 하락했고 기타지역은 80.4%에서 76.1%로 4.3%p 낮아졌다.

이달 전국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전월(68.3)대비 1.3p 오른 69.6으로 개선 전망은 컸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4.6p(71.0→66.4) ▲광역시 5.1p(68.8→63.7) 악화된다고 전망됐다. 다만 기타지역은 8.3p(66.9→75.2) 개선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조정대상지역과 투기과열지구가 일부 해제됐음에도 ▲대구는 0.3p(52.0→51.7) ▲대전 9.8p(76.4→66.6) ▲경남 6.3p(75.0→68.7) 등 3개 시·도는 입주전망이 더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