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억 받은 김용범, '보험 연봉킹'… 직원 월급도 메리츠화재가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상반기 메리츠화재가 역대급 실적을 달성하며 임직원들에 상당한 급여를 지급했다./사진=메리츠화재
올 상반기 보험권에서 메리츠화재 임직원들이 가장 많은 보수를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이사 부회장은 물론이고 직원들도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 통틀어 가장 높은 보수를 수령한 것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메리츠화재는 실적 개선세를 이어가며 역대급 연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의 보수는 20억3500만원으로 보험권 전문경영인 중에서 가장 높은 금액을 수령했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4억6400만원 높은 수치다. 김 대표는 두 번째로 많이 받은 김정남 DB손해보험 대표보다 120억원 더 많이 받았다.

보험권에서 세 번째로 보수가 높은 전문경영인은 조용일 현대해상 대표(5억9900만원)였으며 그 뒤를 이어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5억9200만원),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5억3800만원)였다.

메리츠화재의 상반기 임직원 평균 급여액도 78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지난해보다 1600만원 증가한 것이다.

메리츠화재 임직원 평균 급여액은 보험권에서 두 번째로 많은 교보생명 6200만원보다 1600만원 높은 것이다. 메리츠화재, 교보생명에 이어 미래에셋생명이 5600만원, KB손해보험이 5400만원, DB손해보험이 5200만원 등 순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생명보험사 5개사 직원들의 평균 보수가 5020만원으로 손해보험사 5개사 직원들의 평균보수인 4160만원보다 860만원 높았다.

다만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했을 때 손해보험사 5개사 직원들의 평균보수는 600만원 증가했지만 생명보험사는 100만원 늘어났다. 지난해 손해보험사들이 역대급 실적을 기록하며 성과급을 두둑히 지급한 결과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보험사 23곳, 손해보험사 30곳 등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은 8조266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6.2% 증가했다. 이 중 생명보험사는 3조9403억원으로 전년대비 14.2% 늘었지만 손해보험사는 65.2% 증가한 4조3264억원을 기록했다.

생명보험사의 보험영업손실은 23조119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적자폭이 7174억원 확대됐다. 반면 손해보험사의 보험영업손실은 2조5712억원으로 같은 기간보다 1조7948억원 줄면서 개선됐다.

보험사 임직원들의 올 상반기 평균 급여에는 1분기 지급한 성과급이 포함돼 있다. 즉 2021년 실적이 올 상반기 평균 급여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는 의미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생명보험사들은 금리 등에 따른 타격이 불가피한 반면 손보사들은 손해율 감소 등으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