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개장] 소매業 압박·국채 수익률 상승…3대 지수 하락 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 월가에 위치한 뉴욕증권거래소.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미국 뉴욕 월가에 위치한 뉴욕증권거래소.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3대 증시가 하락세로 출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1.91포인트(0.04%) 오른 3만3924.35포인트로 거래를 시작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4.80포인트(0.58%) 내린 4280.40포인트로, 나스닥종합지수는 133.92포인트(1.02%) 밀린 1만2968.63포인트로 장을 열었다.

로이터통신은 소매 업종이 압박을 받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채 수익률이 상승하면서 시장에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고 분석했다.



 

  • 0%
  • 0%
  • 코스피 : 2453.07하락 26.7711:41 12/02
  • 코스닥 : 734.97하락 5.6311:41 12/02
  • 원달러 : 1298.80하락 0.911:41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1:41 12/02
  • 금 : 1815.20상승 55.311:41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