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의원들 오는 10월 대만 방문 계획…서방·중국 갈등 격화되나

"대만이나 중국에 문제를 일으키려는 것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15일 (현지시간)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에드 마키 민주당 상원 의원 등 미국 의회 대표단을 환영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15일 (현지시간)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에드 마키 민주당 상원 의원 등 미국 의회 대표단을 환영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미국에 이어 이번엔 캐나다 의회 대표단이 대만을 방문할 수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주디 스그로(자유당) 캐나다 하원의원은 의회 대표단이 오는 10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경제적 자유를 모색하기 위해 대만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이터는 캐나다 의회 대표단이 대만을 방문하면 중국과 서방의 긴장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중국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방문에 반발하며 대만 주변에서 군사훈련을 진행하면서 미·중 관계는 악화됐다.

중국은 대만을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며 외국 정치인들이 대만을 방문한 것으로 반대하고 있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에 대한 개인적 제재를 시행했다. 아울러 이보다 앞서 대만을 방문한 리투아니아 장관도 제재했다.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관은 이에 대한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스그로 의원은 의회 무역위원회 멤버들이 얼마동안 대만을 방문할 것이라고 했다.

스그로 의원은 이번 방문에 대해 "대만이나 중국에 문제를 일으키고 혼란을 일으키려는 것이 아니다"며 "무역에 관한 것이고 우정에 관한 것이며 캐나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체에 대한 기회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캐나다 의원들은 과거 2년마다 대만을 방문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다고 했다. 이어 "이는 무역 기회가 있는 곳이며 어디든 캐나다 기업들에게 문을 열려 있도록 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