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금리인상 다가오고 있지만 어느 시점서 속도 늦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 이어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기현 기자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 이어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기현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7일(현지시간) 금리 인상이 다가오고 있지만 어느 시점에서는 속도를 늦출 것이라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미국 중앙은행은 차입 비용을 더 올리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도 "어느 시점"에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게 적절할 것이라고 했다.

또 "용납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인플레이션"을 2%가까이 끌어내리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23:59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23:59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23:59 11/29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23:59 11/29
  • 금 : 1748.40상승 8.123:59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