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금리인상 다가오고 있지만 어느 시점서 속도 늦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 이어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기현 기자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 이어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기현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7일(현지시간) 금리 인상이 다가오고 있지만 어느 시점에서는 속도를 늦출 것이라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미국 중앙은행은 차입 비용을 더 올리는 데 전념하고 있다면서도 "어느 시점"에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게 적절할 것이라고 했다.

또 "용납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인플레이션"을 2%가까이 끌어내리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5:3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5:3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5:3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5:3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5:33 09/29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