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대위, 오늘 불안한 출항…소송·전대시기 등 곳곳 암초

첫 회의…성격·기간 등 비대위 운영 방향 제시할 듯
사무총장·대변인·비서실장 등 주요 당직 인선도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18일 첫 공식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당 쇄신, 내홍 수습, 전당대회 등 각종 과제가 산적한 만큼 비대위가 첫 번째 회의에서 전할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비대위는 이날 오전 8시30분 국회에서 첫 번째 회의를 진행한다. 회의에는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을 포함해 엄태영·전주혜·정양석·주기환·최재민·이소희 등 9명의 비대위원이 모두 참석한다.

정치권은 이날 회의에서 비대위가 전할 메시지에 주목하고 있다. 각종 과제가 산적해 있고 비대위 운영 기간, 성격 등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비대위의 운영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주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과제에 대해 "제일 시급한 것은 당의 안정"이라며 "당의 안정, 신뢰회복, 제대로 된 전당대회를 치러 후임 지도부를 뽑는 세가지를 가장 중요한 임무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선 당 안정에 대한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는 현재까지 불안정한 상황이다. 전날(16일) 이준석 전 대표의 가처분신청 심리가 진행됐고 그 결과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만약 가처분이 인용되면 비대위는 출범과 동시에 위기를 맞게 된다.

주 비대위원장은 가처분신청이 인용되면 미비한 절차를 보완하면 된다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권성동 원내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엇갈린 전망은 비대위의 불안정을 방증한다는 평가다.

가처분이 기각되더라도 당은 안정을 찾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전 대표가 연일 당을 겨냥하며 비대위에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전 대표는 가처분신청 심의에 직접 참석했고, 가처분이 기각될 경우 본안소송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주 비대위원장은 이 전 대표를 만나겠다며 '화해'를 시도했으나 두 사람의 만남은 지지부진한 것으로 보인다. 한 언론이 두 사람이 회동했다고 전했지만, 양측은 이에 대한 사실 확인을 함구하고 있다.

당 쇄신 방향도 주목된다. 당내에서는 조기 전대를 위한 '관리형'과 내년까지 비대위를 운영하며 당 쇄신을 이끌어야 한다는 '혁신형'이 맞서는 가운데 주 위원장은 '혁신형 관리 비대위'로 비대위 성격을 규정했다. 조기 전대가 아닌 당 쇄신 의지를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임시지도 체제라는 한계 등으로 인해 쇄신의 성과가 얼마나 나올지 미지수다. 당 혁신위원회를 둘러싼 내부 갈등이 있었던 만큼 비대위가 만들어낼 쇄신안이 당내 지지를 받을 수 있을지도 알 수 없다.

전당대회 일정도 관심사다. 주 비대위원장은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 "정기국회를 끝내고 전당대회를 시작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정기국회를 마치는 연말 전당대회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내년에 전대가 치러질 경우 1월9일 이후 '당원권 중지 6개월' 징계가 끝나는 이 전 대표의 출마가 가능한 점도 고려한 일정이다.

이 전 대표는 차기 전당대회 관련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기록하고 있어 출마할 경우 전대의 최대 변수가 될 것은 물론 당 내홍이 재차 발생할 수 있다.

사무총장, 대변인, 비대위원장 비서실장 등 남은 주요 당직에 대한 인선도 이날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주 위원장은 전날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내일(18일) 발표를 봐 달라"며 사실상 인선작업이 마무리됐음을 시사했다.

대변인에는 박정하 의원, 비서실장에는 정희용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사무총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박덕흠 의원은 본인이 고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