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文, 김정숙 여사 시위 스트레스 괴로워해…커터칼로 처형 협박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지나 ㄴ6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앞 도로에서 커터칼을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독자제공) ⓒ 뉴스1
1지나 ㄴ6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앞 도로에서 커터칼을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독자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저앞 시위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이를 지켜보는 문 전 대통령 또한 괴로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 전 수석은 17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서 "16일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 대통령도 뵙고 왔다"며 "그런 말씀 잘 안 하시는 분인데 이 상황에 대해서 굉장히 안타까워하시고 어려워하시더라"고 했다.

특히 "시위상황에 따른 김정숙 여사의 스트레스가 계속 커지고 있다는 점을 말씀하시더라"며 문 전 대통령이 김 여사가 고통받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을 힘들어하고 있다고 알렸다.

최 전 수석은 "16일 커터칼 사건이 일어났다. 욕설하고 비방하는 정도가 아니고 처형해야 한다, 처단해야 된다(고 했다)"며 이에 김정숙 여사가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했다.

커터칼 위협뿐 아니라 "창문을 열어 놓으면 확성기 소리가 사저 안에서는 더 크게 들린다. 이는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것"이라며 "고문할 때 잠 안 재우기, 계속된 같은 질문하기처럼 이는 스트레스고 고문의 일종이다"고 지적했다.

최 전 수석은 "민주당도 집시법 개정안을 발의해 놓았지만 1인 시위는 어떻게 할 수가 없다. 1인 시위는 지금 무방비 상태다"면서 하지만 "경호법과 관련된 시행령으로 해결할 수가 있다"고 방법을 제시했다.

최 전 수석은 "현재는 문 대통령 사저 앞까지만 경호구역을 설정해 놓았기에 사저앞 1차선에서 시위를 하고 확성기로 하고 또 폭력 사태도 일어나고 있다"며 "그래서 경호구역을 확대해서 출입통제를 하게 되면 어느정도 해결 된다"고 주문했다.

이어 "경호처장이 경호구역을 확대 할 수 있고 관련법(경호지원업무)을 보면 불가피한 경우, 경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에는 특단의 조치들을 할 수 있는데 거기에는 출입통제가 포함돼 있다"고 했다.

즉 "경호구역을 넓히고 출입통제나 안전점검들을 하면 된다"는 것이다.

커터칼 사건은 지난 16일 A모씨(65)가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도로에서 '커터칼'을 휘두른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일을 말한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30분쯤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준비하면서 소란을 피우고 욕설을 하던 중 문 전 대통령 비서실 관계자에게 커터칼로 위협한 것으로 전해진다.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한 5월 10일부터 1인시위를 이어오던 A씨는 지난 15일 오후에도 산책을 나선 문 전 대통령을 향해 '겁XXX없이 어딜 기어 나오냐'는 모욕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정숙 여사는 15일 오후 8시30분쯤 직접 양산경찰서를 찾아 A씨를 협박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