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7월 FOMC 의사록 공개에 '휘청'… 나스닥 1.2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가 17일(현지시각) 일제히 하락마감했다./사진=뉴스1(로이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의사록에서 추가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뉴욕증시가 일제히 하락마감했다.

17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71.69포인트(0.50%) 하락한 3만3980.3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1.16포인트(0.72%) 내린 4274.04,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64.43포인트(1.25%) 내린 1만2938.12로 장을 마쳤다.

이날 증시는 연준의 통화정책결정회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인상을 결정한 지난달 의사록이 공개된 이후 변동성을 키우며 하락했다.

연준이 공개한 7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물가상승률이 계속 목표치인 2%를 훨씬 넘고 있어 제약적인 정책 스탠스로 가는 것이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위원회의 의무를 달성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FOMC 의사록은 인플레이션이 잡힐 때까지 공격적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하지만 동시에 조만간 긴축의 속도를 늦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E트레이드 파이낸셜의 크리스 라킨 디렉터는 "시장이 여름 랠리에서 숨을 돌리는 것을 보는 것이 놀랍지는 않다"며 "시장은 최근 상승세를 부채질했던 금리인상이 둔화될 것이라는 신호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에너지(0.81%)를 제외한 10개가 내렸다. 낙폭은 통신(-1.85%) 소재(-1.4%) 재량소비재(-1.12%) 순으로 컸다.

여행주들도 일제히 하락했다. 아메리칸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은 각각 3.49%, 3.31% 내렸다. 카니발과 로열 캐리비언은 각각 5.64%, 5.04% 하락했다.

'밈(meme)' 관련주들은 큰 변동성을 보였다. 베드배스앤비욘드가 11.76% 오른 반면 AMC는 13.91% 하락했다. 게임스톱도 3.96% 내렸다.

라킨 디렉터는 "시장이 여름 랠리에서 숨을 돌리며 쉬어 가려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며 "시장은 금리인상 속도 둔화가 다가오고 있다는 징후를 찾고 있는데 우리가 아직 위기를 벗어나지 못했을 수도 있기 때문에 민첩성을 유지하면서 변동성을 계속 예상해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