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일본에 이어 캐나다도 타이완 방문… 10월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의회 대표단의 타이완 방문에 이어 일본과 캐나다 의원들도 타이완을 찾는다. 사진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의 팔러먼트 힐에 있는 피스타워 앞에서 캐나다 국기가 펄럭이는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의회 대표단이 타이완을 찾은 후 일본 의원들도 다음주 방문을 예고한 데 이어 캐나다 의원들도 관련 계획을 밝혔다.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주디 스그로(자유당) 캐나다 하원의원은 의회 대표단이 오는 10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경제적 자유를 모색하고자 타이완을 찾는다고 밝혔다.

앞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방문에 반발한 중국이 타이완 주변에서 사방을 포위하는 군사훈련을 진행하면서 미·중 갈등이 격화됐다. 로이터는 캐나다 의원들이 타이완을 방문하면 이 지역의 긴장을 더 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캐나다의 스그로 의원은 "타이완이나 중국에 문제를 일으키고 혼란을 일으키려는 것이 아니다"며 "무역에 관한 것이고 우정에 관한 것이며 캐나다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체의 기회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전 캐나다 의원들은 2년마다 타이완을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무역 기회가 있는 곳 어디든 찾아가 캐나다 기업들에게 문을 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타이완의 주미대사 격인 샤오메이친 주미 타이베이경제문화대표부 대표는 "중국의 괴롭힘이 오히려 다른 나라 의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대표단 파견 가능성이 있는 나라들로 독일과 캐나다, 영국, 일본을 꼽은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23:59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23:59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23:59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23:59 09/23
  • 금 : 1655.60하락 25.523:59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