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첫 비대위 회의 주재 … "국민께 걱정끼치지 않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첫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당내 갈등과 혼란이 잦아진 것과 관련해 우선적으로 사과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주 위원장(가운데). /사진=장동규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당내 갈등과 혼란이 잦아진 것과 관련해 "화합과 단결로 다시는 국민에게 당 운영 문제로 걱정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위원장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비대위 정식 출범 직후 열린 첫 회의에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먼저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는 말씀을 올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대표가 궐위되거나 최고위원회 기능이 잃거나 그 밖에 이에 준하는 상황에 비대위를 하게 돼 있다"며 "비대위를 하지 않는 정상적인 당 운영이 바람직하고 가급적 비대위는 하지 않고 하더라도 빨리 끝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오늘 첫 회의에 대단히 마음이 무겁고 착잡하다"고 덧붙였다.

주 위원장은 "당 갈등과 분열이 생긴 뒤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고 법정까지 간 일, 민생을 잘 챙겨 유능한 집권당이라는 인식을 조기에 국민께 드리지 못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한 일, 새 정부를 제대로 견인해 조기 안착시키고 신뢰받도록 하는 데 소홀함이 있었던 일 등 모두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후 주 위원장은 비대위원들과 함께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90도로 숙였다.

그는 "출발에 앞서 다짐하겠다"며 "초심을 되찾고 잃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오로지 국민만 보고 국민 입장에서 생각하고 판단을 실행하겠다"며 "민심 창구인 당은 민심을 적극 수용해 정부에 전달하고 정부가 민심과 괴리되는 일이 있을 때는 빠른 시간 안에 고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위원장은 "분열한 조직은 필패하게 된다"며 "그렇다고 무조건 단합을 호소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로 역지사지하고 조금 양보해서 당 조직 전체가 흔들리거나 무너지면 모든 것이 잘 될 수 없다는 절박감, 집권당이자 정치인으로서 어려움에 처한 국민에 대한 책임감 등을 역지사지하고 양보하면 당의 단합을 조기에 정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이날 비대위 회의에 앞서 비대위원 8명의 임명장 수여식이 진행됐다. 비대위원에는 당연직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포함됐다. 지명직에는 엄태영 의원(초선), 전주혜 의원(초선·비례), 정양석 전 의원,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 최재민 강원도의원, 이소희 세종시의원 등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