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장갑차 사진 올린 '군스타그램'…이거 실화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총기, 장갑차 등 군 내 시설들에 대한 사진이 온라인에 올라와 논란이다.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군에서 총기를 손질하는 모습과 장갑차가 논두렁에 빠진 사진 등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인스타그램 근황'이라는 제목의 사진 2장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육군 병사가 총기를 손질하는 모습이 보인다 '내일 야간사격 있다고 개인 정비 시간에 (총기 손질 중인데) 이게 맞냐'는 글도 함께였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간에 총기를 정비해야 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글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다른 사진에는 장갑차가 길에서 빠져 논두렁에 걸쳐 있는 모습이 보인다. 그러자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거 실화냐" "부대 안에서 카메라 금지 아니냐" "육군 정신 못 차린다" "군 기밀 이미 다 유출됐겠다" "군스타그램이 말이 되냐"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과 후 병사들의 군대 내 휴대전화 사용은 지난 2019년 시범 사업 실시 후 지난 2020년 7월부터 전면 허용됐다. 국방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약 6개월 동안 병사의 휴대전화 소지 시간을 확대하는 방안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하지만 병사들의 자유로운 휴대폰 사용에 대한 의견은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통신 자유 보장과 군대 내 부조리 개선 효과가 있다는 주장과 사이버 범죄로 인한 피해나 군 기밀 유출에 대한 우려가 있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