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이자 27만원 경감" 주금공, 취약층 전세특례보증 한도 5000만→8000만원 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19일부터 취약계층 대상 전세특례보증 최대 한도가 5000만원에서 8000만원으로 늘어난다./사진=이미지투데이
영세 자영업자·정책서민금융 이용자 등이 받을 수 있는 취약계층 대상 전세특례보증 최대 한도가 5000만원에서 8000만원으로 늘어난다.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는 오는 19일부터 취약계층의 주거안정 지원을 위해 이같이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취약계층 대상 전세특례보증이란 신용회복지원자·사회적배려 대상자·정책서민금융 이용자, 영세 자영업자와 같은 저소득·저신용 취약계층이 이용할 수 있는 전세자금보증으로 소득, 신용점수와 무관하게 일정금액까지 전세자금보증을 우대받는 상품이다.

보증한도가 상향되는 상품은 ▲신용회복지원자 ▲사회적배려 대상자 ▲햇살론·미소금융·새희망홀씨·바꿔드림론 등 정책서민금융 이용자 ▲영세 자영업자 특례보증 등이다.

채권보전조치 여부에 따라 신용회복지원자·사회적배려 대상자·소득 1500만원 이하의 정책서민금융 이용자는 최대 6000만원까지, 영세 자영업자·소득 1500만원 초과의 정책서민금융 이용자는 최대 8000만원까지 전세보증을 받을 수 있다.
표=주금공
예를 들어 근로자햇살론을 이용 중이고 연봉이 3000만원인 직장인 A씨가 전셋집 보증금 1억원을 마련할 때 주금공의 '정책서민금융이용자 전세특례보증'을 통해 전세자금대출을 5000만원까지 받고 나머지는 기존 본인 자금과 제2 금융권 대출 등으로 마련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 A씨는 전세특례보증으로 8000만원까지 전세자금대출을 받을 수 있게 돼 매월 약 27만원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주금공은 예상했다.

취약계층 전세특례보증의 지원 대상자도 확대한다.

신용회복위원회의 신속채무조정 지원자 중 변제금을 12회차 이상 납부한 성실상환자도 '신용회복지원자 전세특례보증' 대상에 포함된다. '영세 자영업자 전세특례보증' 대상은 부가가치세 납부의무 면제자에서 연간 사업소득 2500만원 이하인 사람으로 완화, 코로나 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최준우 주금공 사장은 "이번 전세특례보증 지원 강화가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한 주택금융 지원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