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근 "불법·폭력 엄단…마약·도박 뿌리 뽑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희근 경찰청장이 각종 부정부패 등에 대해 엄정히 대응하겠다는 태도를 관철했다. 사진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찰청장 후보자에 관한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윤 청장. /사진=임한별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이 불법과 폭력 등 각종 부정부패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18일 윤희근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업무보고에 참석했다. 윤 청장이 취임 후 국회 업무보고를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마약·도박 범죄와 같이 일상에 깊이 침투해 공동체를 위협하는 중독성 범죄를 뿌리 뽑겠다"며 "'경제적 살인'이라고 일컬어질 정도로 서민들의 삶을 파괴하는 악성사기를 척결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데이터에 입각한 진단과 분석을 바탕으로 생활 주변의 위협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대상·장소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전략을 구체화해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회 구성원 사이 신뢰를 저해하는 각종 부정부패를 엄단할 것"이라며 "불법과 폭력에는 단호히 대처하되 한치의 치우침 없이 법을 집행해 경찰의 법집행에 대한 국민의 지지와 믿음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입법적 변화 속에 경찰의 역할과 책임이 늘어난 만큼 경찰을 향한 국민의 기대와 우려가 함께 함을 잘 알고 있다"며 "경찰에게 주어진 시대적 사명과 소임을 엄중히 인식하고 민주성·중립성·책임성의 가치가 조화롭게 구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윤 청장은 경찰관 처우 개선도 약속했다. 그는 "치안현장에서 나타나는 경찰의 역량은 긍지와 자부심이 뒷받침될 때 더욱 빛을 발한다"며 "치안의 주체인 경찰관이 당당하게 직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경찰의 처우를 개선하고 법·제도적 기반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3.82하락 4.0415:06 10/07
  • 코스닥 : 699.20하락 6.8115:06 10/07
  • 원달러 : 1410.90상승 8.515:06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5:06 10/07
  • 금 : 1720.80보합 015:06 10/07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김현숙 장관 "여성가족부 폐지되도 기능 강화할 수 있다"
  • [머니S포토] 오늘부터 판매 시작한 '아이폰14'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