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OO 느리다"…'청담부부' 정우성의 배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정우성이 영화 '헌트'의 시나리오가 늦어진 이유로 절친 이정재의 타자 실력을 꼽았다. /사진=JTBC '방구석 1열' 제공
배우 정우성이 영혼의 단짝 이정재의 치명적인 단점을 폭로했다.

18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 1열 특별판, 작전명 <헌트> : 스포자들'에는 영화 '헌트'의 주역 이정재·정우성·정만식과 사나이픽처스의 한재덕 대표가 출연한다.

감독 데뷔에 성공한 이정재는 "처음 해보는 시나리오 작업이 순탄치만은 않았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별의별 방법을 다 취했던 것 같다"며 "봉준호 감독님처럼 카페에서 (시나리오를) 써보거나 TV 혹은 영화를 틀어 두기도 했다. 여행을 가보거나 아무도 없는 조용한 밤에 (시나리오를) 써보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MC 유세윤이 "작업이 오래 걸렸던 결정적인 이유가 무엇이었냐"고 묻자 정우성은 "(이정재는) 타자가 느려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정재의 남다른 '아재 개그' 사랑도 공개됐다. 이정재는 "극 중 배우 이성민의 대사 '여름에 하는 전쟁은? 더워' 등의 유머를 직접 썼다"며 "초등학교·중학교 때 처음 들었던 유머인데 그때는 배꼽 잡고 웃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세윤의 아재 개그에 배꼽을 잡아 '아재 개그 마니아'임을 인증했다는 후문이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영화 '헌트'에서 호흡을 맞췄다. '헌트'는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으로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영화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