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재·물류비 뛰는데 수요 둔화… 삼성·LG, 수익성 확보 고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의 원자재 매입 비용과 운반비용, 재고자산 등이 증가했다. / 사진=삼성전자
글로벌 원자재 가격과 운임 상승 등의 여파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올해 상반기 원재료 매입비와 물류비가 크게 증가했다. 경기침체 장기화로 수요는 둔화되고 재고가 쌓이면서 향후 수익성 고민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시된 각 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의 원재료 매입 비용은 58조521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46조6039억원)보다 24.6% 늘었다.

주요 원재료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스(AP)의 상반기 매입 비용은 4조4944억원으로 1년 전(2조4679억원)보다 82.1%나 급증했다. 같은 기간 카메라모듈 매입 비용은 2조7487억원에서 3조3047억원으로 20.2% 늘었다. 반도체 웨이퍼 가매입 비용은 1조636억원에서 1조3979억원으로 뛰었다.

구동회로 부품인 연성인쇄회로기판(FPCA) 매입액도 1조96억원에서 1조3684억원으로 증가했다.

원재료 매입비용 증가는 전자 부품의 가격이 증가한 탓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올 상반기 모바일 AP 가격은 전년 대비 58%, 카메라모듈 가격은 10% 상승했다. 반도체 웨이퍼 가격과 FPCA 가격도 전년 대비 각각 4%, 19% 올랐다.

LG전자도 상반기 원재료 매입 비용으로 LG전자는 20조6590억원을 지출했다. 지난해 상반기(17조5411억원)보다 3조원 이상 늘어난 규모다.

가전의 주요 원재료인 철 평균가격이 1년 전보다 22.0% 증가했고 레진(수지) 평균가격도 20.3% 상승했다. 구리 가격도 1년 새 40.2% 뛰어었다. TV 및 AV 부품용 반도체 가격도 42.6% 올랐다.

이외에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제품의 주요 부품인 디스플레이 패널은 20.9% 상승했다. 카메라 모듈의 주요 원재료인 이미지센서도 21.1% 올랐다.

양사의 물류비용 부담도 한층 커졌다. 삼성전자 운반비는 1조8417억원으로 전년 상반기 대비 39.6% 증가했다. LG전자 운반비도 2조1203억원으로 집계돼 전년 같은 기간에 견줘 46.6% 확대됐다.

이런 상황에서 수요가 위축되며 재고자산은 늘고 있다. 경기침체 국면에서 소비자들이 제품구매를 망설이고 있기 때문이다.

상반기 삼성전자의 재고자산은 52조922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55% 증가했다. 같은 기간 LG전자 재고자산도 8조3274억원에서 9조6844억원으로 16% 늘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