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나와요"…정우성, 무대인사서 '콕' 찍어 지목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정우성이 한 팬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헌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정우성.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정우성이 영화 '헌트' 무대인사를 따라다닌 관객에게 특별한 선물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서울 양천구 메가박스 목동점에서는 '헌트' 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영화의 주역인 배우 정우성과 이정재도 참석했다.

당시 현장이 담긴 영상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확산되며 화제를 모았다. 해당 영상에서 정우성은 무대인사에 참석한 한 팬을 지목하며 "일단 상품이랑 상관없이 자기 나와요"라고 말했다. 이에 지목당한 팬이 "저요?"라고 당황하자 정우성은 눈을 마주치며 "어 자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당사자인 팬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상암부터 목동까지 하루 종일 따라다니느라 너무 힘들었다"며 "마지막에는 영상도 안 찍고 소리만 질렀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랬더니 정우성 오빠저씨(오빠+아저씨)가 갑자기 나한테 '일단 상품이랑 상관없이 자기 나와요'라고 하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정우성이) '일단 자기는 오늘 하루종일 같이 했으니까'라고 말했다"며 "정우성의 세심함에 감동했다"고 밝혔다.

이를 본 누리꾼은 "정우성이 대배우인 이유" "사람도 많고 정신없을 텐데 알아본 게 대단하다" "내가 당사자였으면 너무 감동이다" "스윗함의 정석" "사겨줄 거 아니면 설레게 하지 마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헌트'는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으로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영화다. 이는 지난 10일 개봉한 이후 8일 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79하락 53.0714:49 09/28
  • 코스닥 : 677.54하락 20.5714:49 09/28
  • 원달러 : 1440.40상승 18.914:49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4:49 09/28
  • 금 : 1636.20상승 2.814:49 09/28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튼튼한 국방! 자신만만 내일' 2022 軍 장병 취업박람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